우리는 주님의 것입니다(마가복음 12:13~17)

예수님 당시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고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 가르침에 순종하며 따른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은 예수님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고 예수님을 죽이려고 계획을 세웁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권위에 대해 계속 도전을 합니다. 대제사장과 서기관들은 예수님의 가르침과 사역 때문에 지금까지 지켜왔던 자신들의 권위가 추락하고 자신들의 지금 현재의 삶이 위태롭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에 흠집을 내어서 사람들로 하여금 예수님을 따르지 못하도록 하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1. 예수님은 최고의 권위자이십니다.

유대 종교지도자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에서 흠을 찾기 위해서 당시 최고의 전문가들을 보냅니다. 바리새인과 헤롯당 사람을 보내는데, 바리새인은 율법 전문가이고 헤롯당은 정치 전문가였습니다. 이들이 예수님께 도저히 답변할 수 없는 어떤 대답을 해도 문제가 될 질문을 던집니다. 그들은 당시 정치적으로 그리고 종교적으로 민감한 세금에 대한 질문을 합니다. 로마 황제에게 세금을 바친다는 것은 이방인을 아주 경멸하는 유대인들에게 용납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예수님이 어떤 답변을 하든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것이 분명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의도를 분명히 아셨고 오히려 그들을 말씀으로 이기시고 자신의 권위를 다시 한 번 드러내십니다.

2. 내가 가졌다고 내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는 갑자기 그들에게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오라고 하시는데, 그들은 즉시 예수님께 가져옵니다. 로마 동전은 유대인들에게 우상숭배의 상징이었고 또 그 글귀는 신성모독을 담고 있는 종교적으로 가까이 해서는 안 되는 동전이었는데 성전 안에서 그들이 가져왔다는 것은 그들이 얼마나 가식덩어리인가를 보여줍니다. 일상생활에서 그들이 동전을 가지고 있고 사용하면서 종교적 신념을 가지고 하나님의 도를 따르는 것처럼 거짓 질문을 한 것입니다. 예수님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의 것이고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의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내가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그것이 내 것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모두 주인이 있습니다.

3. 우리는 누군가에 빚 진자입니다.

예수님을 대적하는 그들이 로마 동전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은 가이사의 권세를 인정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로마 제국이 주는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는 예수님의 선언 속에는 우리가 하나님께 바쳐야 할 빚이 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적대하는 무리들은 이미 가이사의 동전을 가지고 있으면서 가이사를 인정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은 하나님의 백성이요, 아브라함의 후손이라고 하면서 하나님의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있었던 것입니다. 지금 그들이 질문한 것처럼 세금을 바치고 안 바치고의 문제가 아니라 그들이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하나님께 빚진 자로서 온전히 하나님을 섬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맺는 말

예수님의 가르침은 어떤 것을 선택하라고 말씀하시지 않습니다.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이 있다고 말씀하시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선택하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하나님의 자녀로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않으면서 하나님의 뜻을 구할 때가 많습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은 항상 동일하십니다. 그런 것을 묻기 이전에 먼저 하나님을 선택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주님의 것입니다. 우리의 시간과 물질, 생명이 주님의 것이라는 것을 인정한다면 모두 하나님께 드리는 여러분 되기를 바랍니다.

합심기도제목

내가 가진 시간과 물질, 생명이 모두 주님의 것임을 깨달을 때, 주님을 위해 헌신하며 날마다 하나님께 감사하며 살게 하옵소서.